열린마당
 

 

 


   


0
 220   13   1
  View Articles

Name  
   진시황제 
Subject  
   편지 / 최승자
편지 / 최승자

이제는 부끄럽지도 슬프지도 않습니다.
모든 사물의 뒤, 詩集과 커피잔 뒤에도
막막히 누워 있는 그것만 바라봅니다.

정처 없던 것이 자리잡고
머리골 속에서 쓸쓸함이 중력을 갖고
쓸쓸함이 눈을 갖게 되고
그래서 볼 수 있습니다

꽃의 웃음이 한없이 무너지는 것을
밤의 달빛이 무섭게 식은땀 흘리는 것을
굴뚝과 벽, 사람의 그림자 속에도
몰래몰래 내리는 누우런 황폐의 비
그것이 살아 있는 모든 것의 발바닥까지
어떻게 내 목구멍까지 적시는지를

눈 꼭감아 뒤로 눈이 트일 때까지,
죽음을 향해 시야가 파고들 때까지
아주 똑똑히 볼 수 있습니다.
내 속에서 커가는 이 치명적인 꿈을.
그러면서 나의 늑골도 하염없이 깊어지구요.

no
subject
name
date
hit
*
220
  보들레르 - 악의꽃

진시황제
2015/08/15 424 115
219
  추석 전날 달밤에 송편 빚을때 [1]

진시황제
2015/08/10 395 112

  편지 / 최승자

진시황제
2015/06/18 501 133
217
  침묵

진시황제
2015/06/18 419 129
216
  이상/거울

진시황제
2015/02/22 431 87
215
  세상이 하얗다/ 김예강

진시황제
2015/02/11 652 96
214
  무량수전 앞에 서면/ 靑山 손병흥

진시황제
2015/02/05 670 102
213
  외로울 때 - 이생진 [2]

진시황제
2015/01/31 489 121
212
  콩, 너는 죽었다 / 별 하나 김용택

진시황제
2015/01/30 548 102
211
  어느 무명시인 이야기(볼프강 시인님 홈피에서 그대로 따옴) [1]

진시황제
2015/01/24 707 110
210
  유배지에서 보내는 정약용의 편지/정일근

진시황제
2015/01/21 526 111
209
  질투는 나의 힘/ 기형도

진시황제
2015/01/21 476 117
208
  민들레처럼/안희환

진시황제
2015/01/16 490 107
207
  신년축(新年祝) - 송강 정철 [1]

진시황제
2015/01/10 715 131
206
  男兒歌(남아가)

진시황제
2014/12/07 867 132
205
  묵음의 수행 길/ 초포 황규환

진시황제
2014/12/07 929 119
204
  열린마당의 게시 글... [5]

관리자
2014/06/27 832 111
1 [2][3][4][5][6][7][8][9][10]..[13]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