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0
 233   14   1
  View Articles

Name  
   진시황제 
Subject  
   편지 / 최승자
편지 / 최승자

이제는 부끄럽지도 슬프지도 않습니다.
모든 사물의 뒤, 詩集과 커피잔 뒤에도
막막히 누워 있는 그것만 바라봅니다.

정처 없던 것이 자리잡고
머리골 속에서 쓸쓸함이 중력을 갖고
쓸쓸함이 눈을 갖게 되고
그래서 볼 수 있습니다

꽃의 웃음이 한없이 무너지는 것을
밤의 달빛이 무섭게 식은땀 흘리는 것을
굴뚝과 벽, 사람의 그림자 속에도
몰래몰래 내리는 누우런 황폐의 비
그것이 살아 있는 모든 것의 발바닥까지
어떻게 내 목구멍까지 적시는지를

눈 꼭감아 뒤로 눈이 트일 때까지,
죽음을 향해 시야가 파고들 때까지
아주 똑똑히 볼 수 있습니다.
내 속에서 커가는 이 치명적인 꿈을.
그러면서 나의 늑골도 하염없이 깊어지구요.

no
subject
name
date
hit
*
233
  바람 부는 날의 시...김기택 [4]

진시황제
2015/08/23 439 54
232
  쓸쓸함에 관한 시 [2]

진시황제
2015/08/18 442 48
231
  보들레르 - 악의꽃

진시황제
2015/08/15 198 32
230
  추석 전날 달밤에 송편 빚을때 [1]

진시황제
2015/08/10 186 35
229
  딸아, 외로울 때는 시를 읽으렴 1 –인생편 [1]

진시황제
2015/07/27 255 42
228
  문답법을 버리다 - 이성선 시인 [2]

진시황제
2015/07/26 215 41

  편지 / 최승자

진시황제
2015/06/18 280 54
226
  침묵

진시황제
2015/06/18 223 48
225
  고요함에 대하여 [1]

진시황제
2015/06/15 211 45
224
  한용운의 님의 침묵 [2]

진시황제
2015/05/28 218 41
223
  나무는 말을 삼간다 - 강수성·아동문학가 [3]

진시황제
2015/04/09 303 52
222
  별 키우기- 문정희 시인 [1]

진시황제
2015/03/25 306 54
221
  벌거벗은 아이들/고광근 [1]

진시황제
2015/03/18 292 49
220
  가장 오래 뜨는 별 하나, 한기팔 [1]

진시황제
2015/03/18 282 51
219
  침묵 [1]

진시황제
2015/03/16 257 46
218
  새와 나무 - 이준관 [1]

진시황제
2015/03/02 419 60
217
  침묵 수행 / 김종제 [1]

진시황제
2015/03/01 474 51
1 [2][3][4][5][6][7][8][9][10]..[14]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tyx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