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0
 200   12   1
  View Articles

Name  
   파라오 
Subject  
   지폐에게 휴식을
밤을 타고 내게로 건너온 몇 장의 지폐를
지갑에서 구출시킨다
비슷한 생김새로도 지나온 이력들이 서로 조금씩 다르다
만난 주인들의 탓이겠지만

난전의 전대 속에 쑤셔박히고
은행의 금전출납기에서 정신못차리게 점호를 받고
주홍글씨 쓴듯 낙서를 몸에 새기며

가는 곳마다 자신을 적응시키기에 고단하였을
저들의 겉모습에서
구겨지고 찢긴 고난의 상처가 보인다

그들에게 짧게는 하루, 이틀
길게는 사나흘씩
여정의 굴곡이 심하여 온 몸이 구겨진 것들은 목욕도 시켜서
잠 재우고 휴식을 준다

어떤 때엔 시집에서, 어떤 때엔 소설집에서  
시와 소설도 읽고 그림도 감상하며
꿈에서도 글을 읽고
이 적멸보궁의 여유로움에 물들어
구겨진 역경들이 펴지고 굴곡이 사라진 평온에
온화해지는 모습들이 고맙다

분주하게 무엇엔가 홀려 가는
어지러운 세태를
몸으로 살아온 모습들,

말 없이
빤히 바라보는 면면이
숨비소리 잦아지고
탁한 세류의 찌끼들 가신  
다만 며칠 간의 휴식이지만

다시 세상에 나가 새로운 마음으로 살아가기를.

no
subject
name
date
hit
*
200
  白蓮彈 사연

파라오
2014/04/30 1845 495
199
  W

파라오
2014/04/28 1652 449

  지폐에게 휴식을

파라오
2014/04/20 1435 441
197
  볼가강의 배 끄는 사람들

파라오
2014/04/09 1817 490
196
  돌무더기

파라오
2014/04/06 1522 469
195
  뼈다귀 해장국

파라오
2014/03/26 1669 484
194
  잠보

파라오
2014/03/20 1460 433
193
  하냥

파라오
2014/03/17 1486 471
192
  수족관의 갯장어

파라오
2014/03/09 1609 483
191
  체면 기차

파라오
2014/03/02 1511 465
190
  목숨이 지고 마음이 피어

파라오
2014/03/01 1550 486
189
  알콜 중독자의 변명

파라오
2014/02/22 1687 491
188
  모자이크 된 산란의 회심

파라오
2014/02/15 1617 463
187
  야간 보행 [5]

파라오
2014/02/06 1649 483
186
  삼류시인의 문학통

파라오
2014/01/24 1782 498
185
  종교인의 현실 참여

장동만
2014/01/22 1547 507
184
  먹잇감을 향하여

파라오
2014/01/19 1636 503
1 [2][3][4][5][6][7][8][9][10]..[12]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tyx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