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0
 200   12   1
  View Articles

Name  
   파라오 
Subject  
   목숨이 지고 마음이 피어
목숨이 진 자리에도 마음은 피어 있습니다
기쁘고 슬펐던
기억은  마르지 않고 가슴 속을 흐릅니다

무심히 던진 돌에 맞은 개구리의 신음을 들었습니까?
의식도 없이 작은 잎새에게 던진 당신의 손가락질은 기억에 없겠지만
고통의 그 잎새, 지금은 상처가 가셨던가요?
겸손을 잃은 당신의 조그만 행동 앞에 이름 없는 풀잎으로나 울까요?
길 가다가 뜯어낸 이파리의 피는 너무 맑아서 볼 수가 없습니다
끈적이는 언어를 통증으로 뱉습니다

당신이 뱉은 많은 말들끼리 서로 부딪습니다
몸을 굽히면 낮은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가진 것을 내려 놓으면 별의 소리가 들릴 겁니다
별의 반짝임이 웃음인지 눈물인지 보일 것입니다

한 자리에 오래 머물면 때가 끼고 상합니다
신앙의 미명 하나로 마음을 맑히지 못합니다
스스로 몸을 씻는 파도의 몸짓은 쉼이 없습니다
뱉기 좋아하는 천성으로 귀를 열기는 어렵습니다
당신의 말과 행동 사이의 거리는 가깝습니까?

꽃은 져도 마음 하나 오롯이 피어 있습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200
  白蓮彈 사연

파라오
2014/04/30 1844 495
199
  W

파라오
2014/04/28 1652 449
198
  지폐에게 휴식을

파라오
2014/04/20 1435 441
197
  볼가강의 배 끄는 사람들

파라오
2014/04/09 1817 490
196
  돌무더기

파라오
2014/04/06 1522 469
195
  뼈다귀 해장국

파라오
2014/03/26 1669 484
194
  잠보

파라오
2014/03/20 1459 433
193
  하냥

파라오
2014/03/17 1486 471
192
  수족관의 갯장어

파라오
2014/03/09 1609 483
191
  체면 기차

파라오
2014/03/02 1511 465

  목숨이 지고 마음이 피어

파라오
2014/03/01 1549 486
189
  알콜 중독자의 변명

파라오
2014/02/22 1687 491
188
  모자이크 된 산란의 회심

파라오
2014/02/15 1616 463
187
  야간 보행 [5]

파라오
2014/02/06 1649 483
186
  삼류시인의 문학통

파라오
2014/01/24 1781 498
185
  종교인의 현실 참여

장동만
2014/01/22 1546 507
184
  먹잇감을 향하여

파라오
2014/01/19 1635 503
1 [2][3][4][5][6][7][8][9][10]..[12]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tyx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