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0
 200   12   1
  View Articles

Name  
   파라오 
Subject  
   모자이크 된 산란의 회심
  밤을 밝히던 커다란 초 한 자루 아침 햇살을 덮고 누웠네
모두가 아득히 멀기만 하여 눈을 뜨고 싶지 않다며, 오늘의 젊음은 인
접한 그늘도 來日도 변방의 겨울도 모르고 싶단다. 나도 한           때
  보잘것 없는 자신에 빠져 주변을 보지 못한 푸른 날도 있었
                                                                        겠다
             제
      친구집딸기를
쵸콜릿과함께먹는밤을
알려오는동창생과,싫다며
돌아선후20년이지난지금에
다시볼수없냐고물어오는
  초로의여자는무엇이다
   른          가?        누          
               군
                가
자꾸 인세인(Insane), 인세인 외치고 있는 것 같다
고독이 고립을 부르고 고립되어 고독하여진다

'네가 부모 되어서 알아 보리라'*노래하던 젊은 시인은 50대의 나 보다 속이 찬사람이었다
그림자 짙었던 옛날과 그 발자국으로 끙끙 눈물같은 신음을 삼키기도 하지만
집착할 그 무엇도 애착도 없는 나날은 흘러만 가고
거꾸로 사는 생을 모르는 초등학교 동창은 밴드에서
일에 빠진 나의 밤을 자꾸 두드리다가 지쳐 돌아선다

그대가 잠근 세상을 나는 이제 열고 들어가 있는데
내가 세상을 잠그면 그대는 그 문을 열고 가리라

늙어간다는 것은 육신도 영혼도 남루를 새기는 것인가?
안타까워 할 오늘이 없다, 서러울 시간도 없다

                   봄 눈 트고
      꽃망울 맺으면 가렵고도 아팠다
새 지저귀면 꿈처럼 가려웠고 새 떠나면
    외로웠다, 바람 불어 꽃 지고 낙엽
       지면 생은 쓸쓸하여지는데,
           친구가 그렇고, 또 누군가
                        아
                     는
                        이
                          들
                   하나씩 둘씩 사라져
                       말     벗도
                                    사라지고, 인정도 멀어지고
                                          나를             지탱할
                                             수 있는
                                  것은 나를
                              잊는 일이어서, 묻는다
                                  까마득히 묻는다,
                                              천 길
                                                땅
                                                  속 깊이로.


*김소월의 <부모> 중에서

no
subject
name
date
hit
*
200
  白蓮彈 사연

파라오
2014/04/30 1811 488
199
  W

파라오
2014/04/28 1613 439
198
  지폐에게 휴식을

파라오
2014/04/20 1410 437
197
  볼가강의 배 끄는 사람들

파라오
2014/04/09 1783 487
196
  돌무더기

파라오
2014/04/06 1503 463
195
  뼈다귀 해장국

파라오
2014/03/26 1656 480
194
  잠보

파라오
2014/03/20 1439 426
193
  하냥

파라오
2014/03/17 1473 465
192
  수족관의 갯장어

파라오
2014/03/09 1592 478
191
  체면 기차

파라오
2014/03/02 1494 459
190
  목숨이 지고 마음이 피어

파라오
2014/03/01 1538 482
189
  알콜 중독자의 변명

파라오
2014/02/22 1668 487

  모자이크 된 산란의 회심

파라오
2014/02/15 1594 456
187
  야간 보행 [5]

파라오
2014/02/06 1631 478
186
  삼류시인의 문학통

파라오
2014/01/24 1757 492
185
  종교인의 현실 참여

장동만
2014/01/22 1531 501
184
  먹잇감을 향하여

파라오
2014/01/19 1619 498
1 [2][3][4][5][6][7][8][9][10]..[12]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tyx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