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0
 200   12   1
  View Articles

Name  
   장동만 
Homepage  
   http://kr.blog.yahoo.com/dongman1936
Subject  
   종교인의 현실 참여
                                                               종교인의 현실 참여



                      “우리는 (세상의 잘못된 것에 대해) ‘No!’ 라고 말해야 한다.”
                         -프란치스코 교황 ‘복음의 기쁨 (Evangell Gaudium)‘에서


카톨릭 전주 교구 박 창신 신부의 ‘시국 미사’가 일파만파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정치 사회적으론 종교인의 정치적 발언 내지 행위의 타당성 정당성을 에워싼 논란이 뜨겁고, 학계에선 새삼 정교 분리 (statecraft vs. soulcraft)의 역사를 고찰하는가 하면, 카톨릭 내부에선 교리(서) 해석이 분분하다.

이 모두가 근본적인 시각이 다르고, 그 문제 접근 방식이 달라 마치 백가쟁명 양상인데, 나로선 이번 사태를 계기로  종교인, 특히 목회자 (신부/목사)의 현실 참여 문제에 대해 평소 생각하던 바를 좀 적어 보고저 한다.

종교 (신앙) 인으로선 인간 만사 모두가 하나님의 역사하심이다. 인간 생명의 존립을 좌지우지하는 현실적인 정치 경제도 하나님이 역사하시는 과정으로 보아야 한다. 따라서 그 정치 경제 사회 시스템은 하나님의 뜻대로 정의롭고 공평하고 선(善)하게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  그렇지 못할 때 하나님의 사역자들은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이번 박 신부의 ‘시국 미사’ 파동에 대해 서울 대교구장 염수정 대주교는 이렇게 말한다. “정치 참여는 그리스도인의 의무이다…이 임무를 주도적으로 행동하는 것은 평신도의 소명 으로 (카톨릭 교리서는) 강조하고 있다.”
“사제들은 먼저 자기 자신으로부터 나와 신자들의 고통과 짐을 질 수 있어야 한다”

정치 참여 내지 정치 행동이 평신도들에게 소명이라면 사제에게는? 그리고
사제들이 신자들의 고통과 짐을  함께 질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은?
비교인 (非敎人)에겐 많은 의문을 자아낸다. 어딘가 앞뒤가 안 맞는 논리적인 모순을 느낀다.

브라질 돔 헬더 까마라 대 주교는 이렇게 말한다.
“가난한 사람에게 빵을 주면 그들은 나를 성인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내가 가난한 사람들이 왜 빵이 없느냐고 물으면 그들은 나를 공산주의자라고 한다.
(When I give food to the poor, they call me a saint.
When I ask why the poor have no food, they call me a communist.)”
자비를 베푸는 것은 종교 행위이고, ‘가난의 이유’를 묻는 것은 곧 정치 행위가 된다? 참 아이로닉한 이야기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 강론한다.
“지상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Listen to the voice of the earth)”
“지상의 목소리”가 무엇인가?  우리의 삶을 결정하는 정치 경제 사회 문제 아닌가.
“귀를 기울여라.” 곧 거기에 관심을 갖고 행동라는 말 아닌가.

보수 전통 종교, 많은 보수 주의 목회자들은 교회 안에서 개인의 (영혼) 구원만을 설교한다. 인간의 하루 하루 생존을 좌지우지하는 정치/경제 문제는 그들이 간여할 바가 아니란다.  그것들은 정치 경제하는 사람들의 몫, 정교는 분리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여기서 묻고 싶어진다.

그렇다면 정치 경제가 잘못 돌아갈 때, 그로 인해 숱한 생명이 고통을 받을 때,
‘하나님 듯’을 이 땅에 펼친다는 그들로서 이를 외면, 오불관언 해도 좋을 것인가.
그래서는 안될 줄로 안다.

그들은 누구보다 앞서 하나님 정의의 깃발을 높이 쳐들어야 한다. 그리고 이 땅의 불의, 죄악,  불공평,  불선 (不善)을 증언하고 규탄해야 한다. 이는 한갓 정치(적) 발언 / 행위가 아닌, 곧 ‘하나님 말씀’의 대변이자 실천이며 그들의 소명이라는 생각이다.

그리고 또 이는 한 생명을 구원하는 소선 (小善)을 뛰어넘어 다수를 함께 구원하는 공동선 (共同善)의 길이기 때문이다.

                                                                                            <장동만>      <12/01/13>

P.S. 첨부한 글, ‘잉여 청춘들이여,
                             Think Global!”

       관심 있으신 분, 한 번 보아 주시기 바랍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200
  白蓮彈 사연

파라오
2014/04/30 1811 488
199
  W

파라오
2014/04/28 1613 439
198
  지폐에게 휴식을

파라오
2014/04/20 1410 437
197
  볼가강의 배 끄는 사람들

파라오
2014/04/09 1783 487
196
  돌무더기

파라오
2014/04/06 1503 463
195
  뼈다귀 해장국

파라오
2014/03/26 1656 480
194
  잠보

파라오
2014/03/20 1439 426
193
  하냥

파라오
2014/03/17 1473 465
192
  수족관의 갯장어

파라오
2014/03/09 1592 478
191
  체면 기차

파라오
2014/03/02 1494 459
190
  목숨이 지고 마음이 피어

파라오
2014/03/01 1538 482
189
  알콜 중독자의 변명

파라오
2014/02/22 1668 487
188
  모자이크 된 산란의 회심

파라오
2014/02/15 1594 456
187
  야간 보행 [5]

파라오
2014/02/06 1631 478
186
  삼류시인의 문학통

파라오
2014/01/24 1757 492

  종교인의 현실 참여

장동만
2014/01/22 1530 501
184
  먹잇감을 향하여

파라오
2014/01/19 1619 498
1 [2][3][4][5][6][7][8][9][10]..[12]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tyx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