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전성재(2014-06-24 10:27:08, Hit : 892
 http://member.kll.co.kr/sjjun/
  엄마가

                                     엄마가

                                                 전 성 재

                    많이 편찮으시다
                    그것도 반갑잖은 큰 병 찾아 왔다

                    곱디고운 청춘 불살라 자양분 만들어
                    시 어머니, 시 조카들 , 당신 오남매 끼고서
                    선생 박봉에 대 식구 건사 수 십 년  
                    진자리 마른자리 좁은 터전
                    당신 손 마를 날 없어라

                    시래기 국, 갱 시기 국 지금은 별미거늘
                    대 식구 곡기 거들자면 그것도 진수성찬
                    그땐 왜 그리 배고픈지 군것질도 없더라

                    지게지고 양동이 물 길러 큰 장독 채우면
                    부자 된 듯 온 집안 푸근하다

                    가냘픈 몸 매 배우 같은 용모 어디 가고
                    여장부로 되살아나 대 식구 엄마만 쳐다 본다

                    텅 빈 곳간 때는 왜 그리 자주 오는지
                    식솔들 배꼽시계는 아우성 천국
                    
                    한번 도 거른 적 없는 엄마는 요술쟁이
                    허리 한번 못 펴고 당신 입 거미줄 쳐도
                    엄마는 그런 줄 알았다

                    젊음을 녹이고 중년은 불사르고
                    식솔들 돌보며 오남매 보듬느라
                    당신 몸 어디 갔는지 강철도 녹았으리라

                    이제는 허리 펴 당신 입 맛 찾으려니
                    아뿔싸 이게 왠 말인가 하늘도 무심하지

                    별을 딸 까요
                    달을 딸 까요

                    이제는 새끼들이 할 텐데
                  병도 무심하지 병원도 한심하지
                  최신 의술도 손을 놓다니
                  자식 몸 불살라 보양 된다면
                  무슨 답이라도 부르고 싶어라.


                        



볼프강 (2014-06-24 11:09:42)  
그렇지요 우린 엄마 가슴 파먹고 살았지요
박가월 (2014-06-27 13:36:21)  
어머니를 생각하면 나역시 슬픈 일이지요
허리춤 졸라매고 자식을 사신 어머니
자식을 살림이 펴 효도하려고 하니
노쇠하여 너무 늦습니다. 속히 회복이 되었으면 합니다^^
자작나무숲 (2014-06-28 14:59:08)  
엄마는 참 미련해요‥
고상돈 (2014-07-03 17:11:34)  
......!!! 쾌유하시옵길 기원드리며 굵직한 느낌표 담아갑니다.
관리자 (2014-08-16 18:49:59)  
그렇게 지극 정성으로 돌봐드리고 효심을 다하셨는데도 나쁜 일이 생겼군요. 아픈 분이시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참, 고우신 분이신데..힘내시고 꼭, 쾌유하시길 빌겠습니다.
1443    다시 만난 영랑 [2]  전성재 2014/09/12
1442   할아버지의 헛기침 [2]  박가월 2014/09/10
1441   갈라진 땅에서 [3]  김영철 2014/09/03
1440   동서남북 [4]  석광운 2014/09/03
1439   보고 싶다 [2]  박가월 2014/08/30
1438    돌 풍 [1]  전성재 2014/08/19
1437   낙화  박가월 2014/08/17
1436   남자의 잠자리 궁상 [5]  박가월 2014/08/06
1435   세상과 열애 중 [3]  박가월 2014/07/31
1434   겨울밤에 [3]  박가월 2014/07/24
1433   나는 자연법칙에 간섭했다 [2]  박가월 2014/07/10
1432   아호(雅號) 일영(一永)을 얻고 [8]  고상돈 2014/07/09
1431   인간은 미로 속의 여행 [3]  박가월 2014/07/06
1430    세월아 2 [2]  전성재 2014/07/03
1429   허 무 [7]  전성재 2014/07/03
1428   직장 [5]  박가월 2014/07/02
1427   불광천의 봄 [5]  박가월 2014/06/27
1426   호 미 [7]  볼프강 2014/06/24
   엄마가 [5]  전성재 2014/06/24
1424   인연(2) [1]  박가월 2014/06/15

[1][2][3][4][5][6][7][8][9] 10 ..[8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