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박종미(2018-04-16 21:14:45, Hit : 335
 4월

4월


                                     박종미


계절을 따라 동산을 올라갔다
햇살은 퍼져 있지 않았으나
바람이 여전히 차기만 했으나
꽃은 때를 어기지 않고 피어나고 있었고
한겨울의 인형 같던 토끼들이 다시 보였다
꼼짝도 못하던 겨울을 살아남은
커진 몸짓, 움직이는 눈빛,
내 토끼가 아니더라도
이 정도의 반가움도 진정 소중할진대 -
가장 소중한 반가움을
영영 맞이하지 못하고 견뎌야 하는
영영 4월의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은
지워지지 않는다

벚꽃이 가득 떨어져
시들지도 않고 소복소복 떨어져
곱기만 한 아이들처럼
해맑게 모여 앉아 웃고 있는 것 같다
안타까운 웃음이 소리 없이
바람에 돌돌 날려 퍼진다
이 4월, 잔인한 4월이라고,
그러나 잔인한 건
이 4월이 아니다
지워지지 않는 것을
지워선 안 되는 것을
지워야 한다고 한다면 그건
봄이 하는 말이 아니다


* 2015년 4월에 들어선 어느 날 씀. 2017년 1월 시집에 수록.






전성재 (2018-04-17 09:09:18)  
박 시인님 오랜만이네요 잘 지내시죠?
봄이지만 기복심한 날씨 탓에 감기 가 자꾸 친구 하자네요
긴 겨울 지나 다스함과 이뿐 꽃들 뽐내려 하는데 날씨가 자꾸만 질투를 부리네요 그래도 봄은 좋답니다 좀 짧아서 서운하기도 하구요.자주 뵙길 바랍니다
박가월 (2018-04-17 21:15:16)  
오랜만입니다
시를 올려주시니 반가운 마음입니다
떨어진 꽃도 꽃은 꽃이니
시들어도 웃고 있으리라고 생각이 듭니다
잔인한 건 4월이 아니다 , 봄이 하는 말이 아니다
남모르게 계속 시도 쓰시고 시집도 내시고
나름 바쁘게 사십니다....행복하고 건강하세요^^
박종미 (2018-04-20 10:34:40)  
전성재 시인님,
박가월 시인님,
오랜만에 왔는데도 바로 인사 주시고...
여전히 문단을 든든히 지키고 계시는군요.
두 분께서도 건강한 나날 보내시고요,
또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617   몽돌 [1]  박종미 2020/05/10
1616    코로나 19 바이러스 [1]  전성재 2020/03/29
1615   바이러스 [3]  김영철 2020/02/25
1614   홍어삼합 / 윤인환 [1]  靑松 윤인환 2020/01/14
1613    여름 가고 가을 [1]  김영철 2019/09/07
1612   그 곳에 있던 내가 그립다 [1]   유채 이향숙 2019/08/14
1611   태풍   유채 이향숙 2019/08/14
1610   이팝꽃 오월에는 [3]  박종미 2019/05/09
1609   사월의 가슴에 [2]  김영철 2019/04/23
1608    김천 장날 [3]  전성재 2019/02/27
1607   작품게시판 [4]  석광운 2018/11/03
1606   가을이다. [2]  김영철 2018/08/17
1605   하늘 맑은 날 -박가월 시인을 보내며 [1]  최대승 2018/08/08
1604   이른 귀천 [1]  석광운 2018/07/24
1603   산은 왜 가는가 - 박가월 [1]  최대승 2018/07/17
1602   여백 [2]  박가월 2018/06/17
1601    소 주 [2]  송종근 2018/05/23
1600    향 수 [3]  전성재 2018/05/10
  4월 [3]  박종미 2018/04/16
1598   생물은 저마다 냄새를 지녔다 [2]  박가월 2018/04/01

1 [2][3][4][5][6][7][8][9][10]..[8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