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박가월(2018-01-29 05:09:06, Hit : 197
 http://cafe.daum.net/gawoul
 세상사 다 그런 거지

세상사 다 그런 거지

    박가월

내가 마음에 든다고 다 내꺼라던가
눈요기는 할 수 있어도
내게 쉽게 들어오지 않으니 선망의 것들이다

살아가는 것이 그렇더라
눈독 들여 욕심만 커지니 실망이 크다
내 것이 아니면 처다 보지도 말아야 하는데
세상사는 게 어디 그렇던가
눈요기에 만족을 느낄 때도 있지 않던가

좋은 일이 있으면 나뿐 일도 있고
나쁜 사람도 만나고 좋은 사람도 만나고
세상사 사기도 당하고 행운도 맞고
손해도 보고 뒹굴러가다가 이익도 보고
세상사 이렇게 뒹굴러가더라 산다는 게 그렇더라.



전성재 (2018-01-29 12:09:43)  
다 그런 거지요 그래도 내 방식대로 내 맘대로 지내는게 소소한 행복 아닐런지요 !
1999   가을이다. [2]  김영철 2018/08/17
1998   하늘 맑은 날 -박가월 시인을 보내며 [1]  최대승 2018/08/08
1997   이른 귀천 [1]  석광운 2018/07/24
1996   산은 왜 가는가 - 박가월 [1]  최대승 2018/07/17
1995   여백 [2]  박가월 2018/06/17
1994    소 주 [2]  송종근 2018/05/23
1993   어떤 喪 [3]  자작나무숲 2018/05/17
1992    향 수 [3]  전성재 2018/05/10
1991   4월 [3]  박종미 2018/04/16
1990   생물은 저마다 냄새를 지녔다 [2]  박가월 2018/04/01
  세상사 다 그런 거지 [1]  박가월 2018/01/29
1988   망년 [2]  자작나무숲 2017/12/28
1987   피로인(被擄人) 2 [1]  박가월 2017/10/31
1986   피로인(被擄人) 1 [1]  박가월 2017/10/29
1985   사랑 [3]  송종근 2017/09/14
1984   잊는다는게 어렵다 [3]  자작나무숲 2017/09/05
1983   좌우 길 [3]  석광운 2017/08/31
1982   무진장 [2]  배용주 2017/08/30
1981   크레노스의 시간을 훔치다 [2]  배용주 2017/08/07
1980   난독(難讀) [2]  배용주 2017/08/07

1 [2][3][4][5][6][7][8][9][10]..[10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