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전성재(2017-07-07 12:07:14, Hit : 140
 http://member.kll.co.kr/sjjun/
 세상 걸음


                               세상 걸음

                                        전 성 재


                          한 마디
                          한 뼘
                          한 걸음 씩 걸었다
                          내 식 대로 걷는 걸음
                          좋은 일 슬픈 일
                          맞이하는 대로 걸었다

                          한 마디
                          한 뼘
                          한 걸음씩 걷는다
                          이제야 철이 들려 나 하나 둘
                          의미 있는 걸음 내 딛고 싶다

                          걸음아
                          나 가는 대로 걷지 말며
                          너 또한 따라 걷지 말며
                          한번 씩 두 번 씩
                          소곤소곤 이야기 해 주렴.



박가월 (2017-07-30 15:09:58)  
살아온 과정이 의미 있는 일이 더 많을 겁니다
나이먹어 진정한 의미를 찾을 때 입니다
새겨 걸어 족적을 남기십시오 ㅎ
전성재 (2017-07-31 09:43:18)  
가월 시인님 빠른 세월 야속하기만 하네요
한 일 없는듯 한데 뒤돌아 보면 어느새 이 만큼 와있고, 바삐 시간에 이끌려 온듯 하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배용주 (2017-08-07 17:14:37)  
한 마디, 한 뼘, 한 걸음
이 모든 것이 무의미한 것은 없는 듯 합니다.
시간이 흐른 뒤 돌아보면 그또한 좋은 양분이 되어
삶을 살찌게 하는 것이 겠지요
그래도 제가 보기엔 평안한 모습이 좋아 부럽습니다
유채 이향숙 (2017-08-08 07:59:43)  
한걸음 한걸음 성실히 디디다 보면 어느새 원하는 목표에 다다르고 의미없는 순간들이 없고 결국에는 한걸음 한걸음에 심심치않게 많은 스토리가 따라 오지요.
전성재 (2017-08-08 15:06:36)  
- 배 시인님 ,유채 시인님 잘 지내시지요?
그냥 걸은듯한데 벌써 이 만큼 와 있네요 한것도 없는데 어쩌지요? 넘 빠르게 나완 상관없이 온거 같아요 어쩌지요?
내일부턴 내가 내식대로 내 만족 느끼며 걷고 싶거든요!
1996   산은 왜 가는가 - 박가월 [1]  최대승 2018/07/17
1995   여백 [2]  박가월 2018/06/17
1994    소 주 [2]  송종근 2018/05/23
1993   어떤 喪 [3]  자작나무숲 2018/05/17
1992    향 수 [3]  전성재 2018/05/10
1991   4월 [3]  박종미 2018/04/16
1990   생물은 저마다 냄새를 지녔다 [2]  박가월 2018/04/01
1989   세상사 다 그런 거지 [1]  박가월 2018/01/29
1988   망년 [2]  자작나무숲 2017/12/28
1987   피로인(被擄人) 2 [1]  박가월 2017/10/31
1986   피로인(被擄人) 1 [1]  박가월 2017/10/29
1985   사랑 [3]  송종근 2017/09/14
1984   잊는다는게 어렵다 [3]  자작나무숲 2017/09/05
1983   좌우 길 [3]  석광운 2017/08/31
1982   무진장 [2]  배용주 2017/08/30
1981   크레노스의 시간을 훔치다 [2]  배용주 2017/08/07
1980   난독(難讀) [2]  배용주 2017/08/07
1979   물의 껍질 [2]  배용주 2017/08/07
1978   나혜석, 고통의 끗 [5]   유채 이향숙 2017/08/07
1977   사랑법을 다시 배워야 한다 [3]  자작나무숲 2017/08/02

1 [2][3][4][5][6][7][8][9][10]..[10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