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자작나무숲(2017-06-21 17:39:02, Hit : 186
 http://knpil.kll.co.kr
 잘 가시게






        잘 가시게



        잘 가시게나
        이 나이에도 죽음이란 정의를 내리기에
        아직도 부족한 나이지만
        부처나 예수의 죽음의 정의도 썩 와닿치 않으니
        죽음이란 실제 죽어봐야 아는게 아닌지 모르겠네
        가는데 순서는 없지만 자네가 제일 먼저 가버렸으니
        다음은 누구 차례인지 모두
        긴장하는 눈치네 그려
        이번주 금요일 '교대' 모임은 갑짝스런 자네 빈소
        방문으로 갈음하고 취소하기로 했다네
        자네보낸 이 마당에 뭔 기분으로 모여 낄낄거릴
        기분이 나겠는가
        당분간은 자네 생각으로 모두들 꿀꿀 하겠지만
        또 쉽게 잊어버리는게 인간생리 아닌가
        잊으니까 또 살 사람은 살아가는게고 그렇지
        잘가시게나 장경수씨
        늘 밝고 재밋던 자네 성품을 가끔 기억 하겠네
        다시 만날수 있을지는 그때 가봐야 알고
        나는 또 세상일이 있으니 출타하네
        한시절 자네와 잘 놀아서 좋았네
        잘 가시게 친구ᆢ





송종근 (2017-06-22 09:41:10)  
친구분이 세상을 떠났다는 말을 문학기행중에 접하여 많이 놀라고 슬프셨겠습니다
이 세상 천상병시인님의 말대로 소풍왔다 가는 것이라면 그리 서운치는 않겠지만
그래도 어쩌면 조금은 슬픈 인간사 남아 있는 우리라도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자작나무숲 (2017-06-22 10:10:08)  
건강이 최고여..^^
2000   작품게시판 [4]  석광운 2018/11/03
1999   가을이다. [2]  김영철 2018/08/17
1998   하늘 맑은 날 -박가월 시인을 보내며 [1]  최대승 2018/08/08
1997   이른 귀천 [1]  석광운 2018/07/24
1996   산은 왜 가는가 - 박가월 [1]  최대승 2018/07/17
1995   여백 [2]  박가월 2018/06/17
1994    소 주 [2]  송종근 2018/05/23
1993   어떤 喪 [3]  자작나무숲 2018/05/17
1992    향 수 [3]  전성재 2018/05/10
1991   4월 [3]  박종미 2018/04/16
1990   생물은 저마다 냄새를 지녔다 [2]  박가월 2018/04/01
1989   세상사 다 그런 거지 [1]  박가월 2018/01/29
1988   망년 [2]  자작나무숲 2017/12/28
1987   피로인(被擄人) 2 [1]  박가월 2017/10/31
1986   피로인(被擄人) 1 [1]  박가월 2017/10/29
1985   사랑 [3]  송종근 2017/09/14
1984   잊는다는게 어렵다 [3]  자작나무숲 2017/09/05
1983   좌우 길 [3]  석광운 2017/08/31
1982   무진장 [2]  배용주 2017/08/30
1981   크레노스의 시간을 훔치다 [2]  배용주 2017/08/07

1 [2][3][4][5][6][7][8][9][10]..[10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