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박가월(2017-04-03 19:22:00, Hit : 185
 http://cafe.daum.net/gawoul
 봄날의 수다


봄날의 수다

    박가월

벚꽃이 흩날려    
뒤숭숭한 개울가에
여인들이 앉아 수다를 떤다

꽃잎만큼이나
분분한 낙화유수
세월 잡아 정분나고 싶다

청상의 외로움
환장케 들쑤셔 놓고
철저히 외면하는 봄날이여

주체하지 못한
화려함 뒤의 허전함
채우지 못해 수다로 푼다

사연을 나르고
소문도 퍼다 나르고
꽃잎처럼 이야기 분분하다.



전성재 (2017-04-04 09:54:04)  
수다 잔치 봄날이 주역 이었군요
송종근 (2017-04-04 09:55:27)  
봄날은 마주치는 눈길들이 많네요~~
1993   어떤 喪 [1]  자작나무숲 2018/05/17
1992    향 수  전성재 2018/05/10
1991   4월 [3]  박종미 2018/04/16
1990   생물은 저마다 냄새를 지녔다 [2]  박가월 2018/04/01
1989   세상사 다 그런 거지 [1]  박가월 2018/01/29
1988   망년 [2]  자작나무숲 2017/12/28
1987   피로인(被擄人) 2 [1]  박가월 2017/10/31
1986   피로인(被擄人) 1 [1]  박가월 2017/10/29
1985   사랑 [3]  송종근 2017/09/14
1984   잊는다는게 어렵다 [3]  자작나무숲 2017/09/05
1983   좌우 길 [3]  석광운 2017/08/31
1982   무진장 [2]  배용주 2017/08/30
1981   크레노스의 시간을 훔치다 [2]  배용주 2017/08/07
1980   난독(難讀) [2]  배용주 2017/08/07
1979   물의 껍질 [2]  배용주 2017/08/07
1978   나혜석, 고통의 끗 [5]   유채 이향숙 2017/08/07
1977   사랑법을 다시 배워야 한다 [3]  자작나무숲 2017/08/02
1976   내 몸을 스캔한다 [2]  박가월 2017/07/30
1975   어디쯤 [5]  자작나무숲 2017/07/11
1974   세상 걸음 [5]  전성재 2017/07/07

1 [2][3][4][5][6][7][8][9][10]..[10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