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자작나무숲(2017-02-10 17:52:12, Hit : 77
 http://knpil.kll.co.kr
 이천십칠년이월

  




          이천십칠년이월



          가방을 싸고

          긴팔,짧은팔, 긴다리,짧은다리, 암벽용신발,

          망원경, 인도모자, 짹나이프, 로프,

          모두다 준비한다

          유리성으로 떠나기위한 전날

          이별을 말하기전까지 가혹한 형벌을

          준비한다

          그립다는 말이 지겨워질 즈음

          비상구 계단에 비스듬히 걸터앉아

          칼을 간다

          가만히 웃는 너를 향하여 커튼을 치고

          변명하고 싶지만 인정하기 싫어서 두서너 걸음씩

          멀어져 간다

          오늘은 축제의 날이 아니다

          그저 노란빛깔 몽상의 날

          헤어지자는 얘기를 하기전에 벽을 쌓는다

          세상 종 치기전에 종려나무숲으로 숨어 버리려고











전성재 (2017-02-13 09:42:28)  
- 이별 하지 않으면 좋을텐데 --슬퍼요?!!!.
박가월 (2017-03-01 19:23:22)  
유리성은 어디에 있을까요
이별을 준비하는 마음에 아픔은 더 슬프겠지요
이별을 고하고 서로의 삶을 찾아나서는 것이 덜 슬프겠는데
종려나무를 베버리러 들어가야겠어여 나는
다시 만나기를 바라면서 ....
자작나무숲 (2017-03-07 14:39:26)  
베버린다꼬?
청개구리 마냥 와 그러는데?
박종미 (2017-03-29 10:25:30)  
제가 읽은 숲님의 첫 시가 "숨을 곳이 없다"로 끝나는 거였는데
이제는 "종려나무숲으로 숨어 버리려고",
숨을 곳을 찾으셨군요.
긴 세월 지나.
1966   아카시아 [2]  송종근 2017/05/16
1965   그대를 사랑해 놓고 [2]  박가월 2017/05/07
1964   忘恨 [2]  자작나무숲 2017/04/18
1963   벚꽃 [2]  송종근 2017/04/17
1962   세월꽃 [2]  김영철 2017/04/05
1961   그대 봄에게 [2]  송종근 2017/04/04
1960   봄날의 수다 [2]  박가월 2017/04/03
1959   장날 [2]  박가월 2017/03/01
1958   노 루 귀 [2]  볼프강 2017/02/28
  이천십칠년이월 [4]  자작나무숲 2017/02/10
1956   노루귀 [2]  최대승 2017/02/03
1955   내 마누라가 최고야 [3]  박가월 2017/01/28
1954   세월과 인생 [1]  박가월 2017/01/01
1953    [2]  송종근 2016/12/28
1952   첫 눈 [2]   유채 이향숙 2016/12/24
1951   그대로 하여금 [2]  박가월 2016/12/11
1950   붉은 장미 [4]  송종근 2016/12/07
1949   고목 [2]  김영철 2016/12/03
1948   나쁜 세월 [2]  김영철 2016/11/29
1947   *이제는 가라 [2]  靑松 윤인환 2016/11/29

1 [2][3][4][5][6][7][8][9][10]..[9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