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송종근(2016-12-07 11:06:47, Hit : 177
 붉은 장미

    붉은 장미

          송 종 근

무엇이 그리도 애타게 그리워
온 몸을 붉은 피로 터트려 물들였는가
세찬 바람에 수없이 아파 울던 가슴이
이제는 감당치 못할 고통이어서
아예 시뻘건 피로 되어 버렸나

그리움에 사무친 영혼

죽도록 세속의 사랑만 갈구하는
부드럽고 맑은 핏빛 커다란 눈망울



전성재 (2016-12-09 11:17:44)  
시인님 반갑습니다 아름다운 작품에 머물다 갑니다
아울러 붉은 장미 처럼 한문연에 뜨거운 열정을 불어 넣어 주시길 바랍니다.
박가월 (2016-12-11 17:18:20)  
장미는 사랑을 갈구하는 상징인가요
그 눈망울에 눈물 고인 것을 못 봤으니
사랑엔 이별이 없었겠군요
유혹만 하면 다 내것이 되니
바라보는 그대만 사무치는 가슴앓이를 합니다 ㅎㅎ
관리자 (2016-12-12 08:22:00)  
어서오셔요 송시인님
회원되심을 축하드리며
좋은 글 많이 보여주세유
송종근 (2016-12-12 17:14:22)  
감사합니다
사랑에 사무친 영혼 한문연까지 왔습니다
언제 한번 모두들 뵙고 싶은 따듯한 가족같은 분위기 한문연 같습니다
인사드리고 진하게 한잔 주고 받고 싶네요~~ㅎ
1987   피로인(被擄人) 2 [1]  박가월 2017/10/31
1986   피로인(被擄人) 1 [1]  박가월 2017/10/29
1985   사랑 [3]  송종근 2017/09/14
1984   잊는다는게 어렵다 [3]  자작나무숲 2017/09/05
1983   좌우 길 [3]  석광운 2017/08/31
1982   무진장 [2]  배용주 2017/08/30
1981   크레노스의 시간을 훔치다 [2]  배용주 2017/08/07
1980   난독(難讀) [2]  배용주 2017/08/07
1979   물의 껍질 [2]  배용주 2017/08/07
1978   나혜석, 고통의 끗 [5]   유채 이향숙 2017/08/07
1977   사랑법을 다시 배워야 한다 [3]  자작나무숲 2017/08/02
1976   내 몸을 스캔한다 [2]  박가월 2017/07/30
1975   어디쯤 [5]  자작나무숲 2017/07/11
1974   세상 걸음 [5]  전성재 2017/07/07
1973   뭐가 그리 급한지 [4]  전성재 2017/07/07
1972   발열發熱 [5]  배용주 2017/07/05
1971   끄적끄적 [4]  배용주 2017/06/30
1970   두물머리 [3]  송종근 2017/06/22
1969   잘 가시게 [2]  자작나무숲 2017/06/21
1968    6 월의 고란사 [3]  전성재 2017/06/19

1 [2][3][4][5][6][7][8][9][10]..[10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