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김영철(2016-12-03 01:00:45, Hit : 127
 http://gosarang.kll.co.kr/
 고목

<고목>

이끼 낀 나무는 알지 못한다
언제부터 제 몸에 이끼가 끼기
시작했는지

하지만 이제 아는 것도 생겼다

기다려야 하는 것.
물러서 있어야 하는 것.
힘들이지 않고 참는 법.
오래 좋아할 수 있는 법.

그거 다
이끼가 끼기
시작하고부터 배운 것.

2016.12.2



전성재 (2016-12-05 09:45:54)  
- 세월이 약입니다 왜 그땐 몰랐을까요?
박가월 (2016-12-11 17:12:36)  
오래 묵은 게 쌓이다 보니
나쁜 것은 남아 때가 되는 것을
눈이 멀고 귀가 멀어 그 것을 벗겨내지 못합니다
그것은 큰 태풍이 닥쳐야 아는 것이지요 ^^
1975   어디쯤  자작나무숲 2017/07/11
1974   세상 걸음  전성재 2017/07/07
1973   뭐가 그리 급한지  전성재 2017/07/07
1972   발열發熱 [2]  배용주 2017/07/05
1971   끄적끄적 [2]  배용주 2017/06/30
1970   두물머리 [1]  송종근 2017/06/22
1969   잘 가시게 [2]  자작나무숲 2017/06/21
1968    6 월의 고란사 [1]  전성재 2017/06/19
1967   나무 그늘에 누워 [1]  박가월 2017/06/04
1966   아카시아 [3]  송종근 2017/05/16
1965   그대를 사랑해 놓고 [2]  박가월 2017/05/07
1964   忘恨 [2]  자작나무숲 2017/04/18
1963   벚꽃 [2]  송종근 2017/04/17
1962   세월꽃 [2]  김영철 2017/04/05
1961   그대 봄에게 [2]  송종근 2017/04/04
1960   봄날의 수다 [2]  박가월 2017/04/03
1959   장날 [2]  박가월 2017/03/01
1958   노 루 귀 [2]  볼프강 2017/02/28
1957   이천십칠년이월 [4]  자작나무숲 2017/02/10
1956   노루귀 [2]  최대승 2017/02/03

1 [2][3][4][5][6][7][8][9][10]..[9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