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靑松 윤인환(2016-11-29 13:31:42, Hit : 86
 *이제는 가라

* 이제는 가라
    
이제 어둠은 가라  
어둠이 좋아서 어둠과 노니는 그곳으로 가라  
밝은 햇살이 두려워 어둠을 선택한  
그대가 그대들이 동경하고 열망하는  
그 깊고 깊은 그곳으로 가라  
이제 안개는 가라  
뿌옇게 눈가린 장막을 치고  
붉은 피의 영혼까지 가리는 안개는 가라  
그리하여  
빛나고 영롱한 희망앞에 고개를 숙이라  
그대가 그대들이  
세월따라 흐르는 푸른 역사를 안다면  
서산으로 질 줄 아는 순리의 노을빛따라 가라  
이제는 어둠도 안개도  
과감히 벗어 던지는 피끓는 청춘의 용기가  
삼천리 금수강산에 어리었다
어김없이 새봄이면    
종달새 우짖는 아름다운 이 땅에서  
검은 어둠이여!  
살 떨리게 가증스런 안개여! 이젠 가라  
이제는 가라  
그대만의 그대들의  
깊고 깊은 그곳으로 이제는 가라*
                           2016.11.26. Y.



전성재 (2016-12-02 09:51:02)  
- 진실은 통한다 속도는 느리지만 명쾌하게 밝음으로 진행 한다
맞지요?
박가월 (2016-12-11 17:00:18)  
안개가 벗겨지지 않아도 어둠이 가지 않아도
진리는 거짓이 없으니
역행은 거스르니 또한 순리대로 돌아오는 것이지요
그대의 청춘이 진신로 돌려놓고 있습니다 **
1964   忘恨  자작나무숲 2017/04/18
1963   벚꽃  송종근 2017/04/17
1962   세월꽃 [2]  김영철 2017/04/05
1961   그대 봄에게 [2]  송종근 2017/04/04
1960   봄날의 수다 [2]  박가월 2017/04/03
1959   장날 [2]  박가월 2017/03/01
1958   노 루 귀 [2]  볼프강 2017/02/28
1957   이천십칠년이월 [4]  자작나무숲 2017/02/10
1956   노루귀 [2]  최대승 2017/02/03
1955   내 마누라가 최고야 [3]  박가월 2017/01/28
1954   세월과 인생 [1]  박가월 2017/01/01
1953    [2]  송종근 2016/12/28
1952   첫 눈 [2]   유채 이향숙 2016/12/24
1951   그대로 하여금 [2]  박가월 2016/12/11
1950   붉은 장미 [4]  송종근 2016/12/07
1949   고목 [2]  김영철 2016/12/03
1948   나쁜 세월 [2]  김영철 2016/11/29
  *이제는 가라 [2]  靑松 윤인환 2016/11/29
1946   금강의 아침 [2]  최대승 2016/11/28
1945   아버지와 아들 [2]  박가월 2016/11/15

1 [2][3][4][5][6][7][8][9][10]..[9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