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박가월(2016-11-15 18:24:06, Hit : 184
 http://cafe.daum.net/gawoul
 아버지와 아들


아버지와 아들

    박가월

아버지 등에 업혀 장난을 치던 아들은
아버지 등짝을 침대삼아 잠이 들었다        
아버지는 아들 자는 모습이 귀엽고 기특하다
행보를 쫓는 모습이 아버지를 영락없이 닮았다

네가 없는 세상은 생각할 수 없구나
아들아, 네가 있어 아버지는 행복단다
아버지는 노동을 하여 힘껏 도우마
지금은 아버지의 그늘에 있지만
학교를 다니고 조국의 임무를 마치면
사회인으로 성장하여 결혼을 하고
아버지 뒤를 이을 지니 자랑스럽다

지금이 가장 아름답고 순수한 시절이란다
네가 둥지를 떠나서 새 둥지를 틀면
너 같은 아이가 네 등에서 재롱을 떨겠지
그 아이를 위해 너는 보호의 노동을 하고
산다는 것은 대물림의 연장란다
그 뿌리의 흥망은 부자가 짊어진 미래란다
아들아, 씩씩하게 자라다오.



전성재 (2016-11-16 11:14:13)  
아름다운 사랑이 물씬 묻어나는 모습입니다.
최대승 (2016-11-28 14:15:09)  
내 아버지가 그리하셨듯
나 또한 그러고 있지만 내가 하는 일은
아버지가 하신 일보다 수천 배는 가벼워서 오히려 고개가 숙여집니다.
그 무게가 어깨를 짓누르는 것을 너무 늦게 알았기에
속눈물도 많이 흘렸습니다.
아들은 나름의 길에서 나보다 나은 삶을 살아가기를 바랄뿐입니다
1981   크레노스의 시간을 훔치다 [2]  배용주 2017/08/07
1980   난독(難讀) [2]  배용주 2017/08/07
1979   물의 껍질 [2]  배용주 2017/08/07
1978   나혜석, 고통의 끗 [5]   유채 이향숙 2017/08/07
1977   사랑법을 다시 배워야 한다 [3]  자작나무숲 2017/08/02
1976   내 몸을 스캔한다 [2]  박가월 2017/07/30
1975   어디쯤 [5]  자작나무숲 2017/07/11
1974   세상 걸음 [5]  전성재 2017/07/07
1973   뭐가 그리 급한지 [4]  전성재 2017/07/07
1972   발열發熱 [5]  배용주 2017/07/05
1971   끄적끄적 [4]  배용주 2017/06/30
1970   두물머리 [3]  송종근 2017/06/22
1969   잘 가시게 [2]  자작나무숲 2017/06/21
1968    6 월의 고란사 [3]  전성재 2017/06/19
1967   나무 그늘에 누워 [1]  박가월 2017/06/04
1966   아카시아 [3]  송종근 2017/05/16
1965   그대를 사랑해 놓고 [2]  박가월 2017/05/07
1964   忘恨 [2]  자작나무숲 2017/04/18
1963   벚꽃 [2]  송종근 2017/04/17
1962   세월꽃 [2]  김영철 2017/04/05

1 [2][3][4][5][6][7][8][9][10]..[10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