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전성재(2019-02-27 14:09:51, Hit : 312
 http://member.kll.co.kr/sjjun/
  김천 장날


                                   김천 장날

                                           전 성 재

                         5일마다 시끌벅적
                         큰 소리 나는 사람 장터
                         여기 저기 꾸려와 펼쳐 놓은
                         만물상 보따리

                         아랫 장터엔 온갖 가축들 전시장
                         황금 시장 평화 시장엔 야채 고기 널 부러진
                         먹거리 진수성찬

                         부항 지례 대덕 거창
                         상주 점촌 직지사 추풍령 영동
                         감문 선산 구미 농소 왜관 등
                         동서남북 팔 거리 살거리 놀 거리 자랑거리
                         모두 모여 인생 좌판 벌린다

                         국밥에 깍두기 막걸리 한잔이면
                         사돈 팔촌 이웃집 경조사도
                         구슬 꿰듯 늘어지게 좌판위에 올려 진다

                         5일마다 벌어지는 큰 잔치
                         전라도 충청도 경상도가 춤추는 김천 장날
                         아랫 장터 어물전 꼴뚜기 보다 싱싱한
                         장날이다

                         뒷 냇가 우시장 소 울음보다 짠한
                         경상도 북부지방 김천 5일장
                         투박하고 정겨운 시골장이다
                         인생사 돌아가는 뚝배기 장이다
                         막걸리 한잔에 혼담 오고가는
                         된장 같은 훈훈한 장이다
                         엄마 아부지 아지매 화장하고
                         세상 소풍 나가는 인생 장이다

                         해 질녘 파장 하는 시간이면
                         비틀대는 자전거 꽁무니에 매달린
                         꽁치 두 마리가 어서 가자
                        
                         노래하고 춤추는 애틋한
                         인생 장날이다

                         그런 김천 장날이 좋다
                         그런 김천 장날이 그립다.



박종미 (2019-05-03 19:31:28)  
장날 잘 구경하고 갑니다.^^
5월이 되니 좋네요.
전성재 (2019-05-07 09:10:25)  
오랜만입니다 박시인님 , 잘 지내시지요?
박종미 (2019-05-09 19:27:25)  
네, 나름 잘 지내는 듯...
전 시인님도 잘 계시겠지요.
요즘 이팝꽃이 너무 예뻐서
고향에 온 것 같아요.
1613    여름 가고 가을 [1]  김영철 2019/09/07
1612   그 곳에 있던 내가 그립다 [1]   유채 이향숙 2019/08/14
1611   태풍   유채 이향숙 2019/08/14
1610   이팝꽃 오월에는 [3]  박종미 2019/05/09
1609   사월의 가슴에 [2]  김영철 2019/04/23
   김천 장날 [3]  전성재 2019/02/27
1607   작품게시판 [4]  석광운 2018/11/03
1606   가을이다. [2]  김영철 2018/08/17
1605   하늘 맑은 날 -박가월 시인을 보내며 [1]  최대승 2018/08/08
1604   이른 귀천 [1]  석광운 2018/07/24
1603   산은 왜 가는가 - 박가월 [1]  최대승 2018/07/17
1602   여백 [2]  박가월 2018/06/17
1601    소 주 [2]  송종근 2018/05/23
1600    향 수 [3]  전성재 2018/05/10
1599   4월 [3]  박종미 2018/04/16
1598   생물은 저마다 냄새를 지녔다 [2]  박가월 2018/04/01
1597   세상사 다 그런 거지 [1]  박가월 2018/01/29
1596   피로인(被擄人) 2 [1]  박가월 2017/10/31
1595   피로인(被擄人) 1 [1]  박가월 2017/10/29
1594   사랑 [3]  송종근 2017/09/14

1 [2][3][4][5][6][7][8][9][10]..[8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