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자작나무숲(2017-09-05 13:09:39, Hit : 195
 http://knpil.kll.co.kr
 잊는다는게 어렵다






        잊는다는게 어렵다




        치매가 걸려도 끝내 잊지못해 명징해 지는 것들이

        있다

        그 추억은 망각을 열심히 이겨내며 살아낸다

        상처의 기억은 죽음 가까이에서도 꿋꿋하다

        늘 아프게 살아나는 기억을 마주해야 하는

        아련한 것들에게 명한다

        제발 죽어!

        오늘도 낡은 의자에 앉아서 신음한다

        너를 잊지 않고서야 어찌 눈을 감으랴

        세월은 그렇게 멀리와 있다

        등과 등을 맞대던 벤치위엔 낙엽지고

        하얀눈이 소복히 쌓이는데

        잊는다는 일이 살아가는 일보다

        어렵다는 것을

        가시처럼 아프게 느낀다




유채 이향숙 (2017-09-05 18:42:21)  
잊는다는게 어렵죠.
누군가에게 잊혀지는것 그 또한 가시처럼 아픕니다.
회장님 모임때 건강한 모습으로 뵈요. 화이팅!
배용주 (2017-09-07 08:16:28)  
이혀지지 않는 것들이 살아가는 동안 내내 괴롭힌다지만, 그 또한 살아가야할 힘이됩니다. 어떤이는 그 괴로움을 초월해 희망으로 승화시켜 살아가는 이 있습니다. 아파도, 괴로워도 살아야죠 힘 다하도록. 건강하시고 좋은 일 많으시길 바랍니다.
자작나무숲 (2017-09-07 09:05:08)  
모임때 뵈요ᆢᆢ^^
1999   가을이다. [2]  김영철 2018/08/17
1998   하늘 맑은 날 -박가월 시인을 보내며 [1]  최대승 2018/08/08
1997   이른 귀천 [1]  석광운 2018/07/24
1996   산은 왜 가는가 - 박가월 [1]  최대승 2018/07/17
1995   여백 [2]  박가월 2018/06/17
1994    소 주 [2]  송종근 2018/05/23
1993   어떤 喪 [3]  자작나무숲 2018/05/17
1992    향 수 [3]  전성재 2018/05/10
1991   4월 [3]  박종미 2018/04/16
1990   생물은 저마다 냄새를 지녔다 [2]  박가월 2018/04/01
1989   세상사 다 그런 거지 [1]  박가월 2018/01/29
1988   망년 [2]  자작나무숲 2017/12/28
1987   피로인(被擄人) 2 [1]  박가월 2017/10/31
1986   피로인(被擄人) 1 [1]  박가월 2017/10/29
1985   사랑 [3]  송종근 2017/09/14
  잊는다는게 어렵다 [3]  자작나무숲 2017/09/05
1983   좌우 길 [3]  석광운 2017/08/31
1982   무진장 [2]  배용주 2017/08/30
1981   크레노스의 시간을 훔치다 [2]  배용주 2017/08/07
1980   난독(難讀) [2]  배용주 2017/08/07

1 [2][3][4][5][6][7][8][9][10]..[10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